보건/복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3년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 단양군 치매 안심 도시 실현 견인
기사입력  2023/10/10 [18:59]   오정탁 기자

 

 

충북 단양군이 치매가 있어도 안심되는 단양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한 ‘2023년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이 치매 안심 도시 실현 견인 역할을 톡톡히 했다.

 

단양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 단양나누미방문요양센터와 ‘2023년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을 진행했다.

 

찾아가는 기억지키미사업은 보건복지부 등 정부에서 추진하는 치매 사업과 별도로 충북이 자체 추진하는 특화사업이다.

 

단양나누미방문요양센터 기억지키미 활동가들은 관내 치매고위험군 및 75세이상 고령 노인 중 원거리, 거동 불편 등으로 치매안심센터 이용에 어려움이 있는 분들을 직접 방문해 주관적 기억력 감퇴 평가 등을 실시하고, 매주 1회씩 방문해 11 치매예방교육 및 인지재활 프로그램(워크북, 치매예방체조 등)을 진행했다.

 

사업 기간 중 발굴된 신규 대상자는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사례관리 사업과 연계해 체계적인 관리를 했다.

 

단양군은 65세 이상 인구 33.8%의 초고령 사회로 기억지키미활동을 통해 치매 서비스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 고위험군과 고령의 독거노인에게 치매 안전망 확충, 치매 환자 조기발견 및 인지기능 향상의 효과를 얻고 있다.

 [단양매일뉴스 오정탁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