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환 충북지사, 2024년 예산확보 위해 동분서주...기획재정부 찾아 예산 증액 요청
기사입력  2023/11/15 [18:12]   오정탁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는 15일 기획재정부 김동일 예산실장 및 국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증액 협조를 요청했다.

 

먼저 김 지사는 "어려운 재정 여건에도 충북 현안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충북이 2년 연속 8조원시대에 안착할 수 있었다"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 “국회가 예산 심사 과정서 정부가 제출한 예산()보다 증액하려면 정부(기재부)의 협조가 있어야 하기에 기재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국회 예산 심사단계에서도 충북 발전을 위한 핵심 사업이 차질 없이 증액 반영되도록 많은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국회 증액 핵심사업으로 청주국제공항 주기장 확충(100억원) 청주국제공항 여객터미널 확충(3억원) 충북 한국과학기술원(KAIST) 부설 인공지능(AI) 바이오 영재학교 신설(110억원) 국립소방병원 의료진 숙소 건립(6억원) 국립소방병원 건립(432억원) 미래해양과학관 건립(194억원) 지역 전략산업(BBC, Bio Battery Chip)사업다각화 및 제조현장 적용 가상화 지원(70억원) 전기자동차(EV)고에너지밀도 리튬이온전지 화재안전성 평가 기반구축(35억원) 에너지저장장치(ESS) 컨테이너급 배터리 안전성 평가 기반구축(45억원) 충북문화의 바다 공간 조성(10억원) 중부고속도로(서청주~증평) 확장(375억원) K-바이오 스퀘어 조성(5억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김동일 기재부 예산실장은 "충북의 현안 사업 필요성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며,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서 최대한 검토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다음날인 16일 김완섭 기재부 2차관과 연이어 면담하고, 지역 현안 해결 및 국비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김 지사는 국회에 상주하며 의원실, 상임위, 예결위에 대응하고 있는 도 정부예산팀을 격려했다.

 [단양매일뉴스 오정탁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