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폭염대책에 전력투구하고 나서
기사입력  2019/08/11 [23:02]   조이안 기자

단양군은 도내 전 시군에 폭염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군민안전 사수를 위해 폭염대책 총동원에 나섰다

 

폭염대책 중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관내 버스승강장 에어커튼(송풍기) 사업이다.

 

 

 

군은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2달여 기간 45백만 원을 들여 군민들이 쾌적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정류소 24개소에 에어커튼(송풍기)을 설치했다.

 

폭염이 장기화됨에 따라 지난 1일 부터는 단양읍 별곡리 구 서울병원부터 상진리 단양관광호텔까지 달궈진 도로면 온도 저감을 위해 물 뿌리기 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살수작업으로 도로 열섬효과가 저감돼 대로변 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으며 최근 복자기 가로수 주변에 아름다운 거리 조성을 위해 식재한 국화의 생육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고 온도를 기록한 지난 6일 부터는 무더위 쉼터 경로당 124개소를 대상으로 폭염관리 전담제를 실시하고 있다.

 

부서별 구역을 지정해 무더위 쉼터 에어컨 정상작동 여부를 파악해 신속 대처하고 햇볕에 노출된 농가와 어르신에게 국민행동요령 등을 적극적으로 교육하며 무더위 용품으로 물티슈 6200개를 배부했다.

 

이 외에도 보행자 보호를 위해 신호대기 횡단보도 14개소에 그늘막을 설치하였으며,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재난도우미를 운영 하는 등 선제적으로 폭염대책 사업을 진행 하고 있다.

 

 

 

임명혁 안전건설과장은 연일 이어지는 폭염과 습한 공기로 인해 힘든 시기지만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행동해 주시길 부탁드리며, 군은 주민들이 폭염으로부터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조이안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포토뉴스] 단양사랑 풍경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