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보기 흉하게 방치된 빈집 정비에 나서
기사입력  2019/08/22 [13:23]   오정탁 기자

단양군이 군내 곳곳에 방치된 빈집 정리에 나섰다.

 

군은 올해 농촌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보기 흉하게 방치된 빈집 25동을 철거할 예정이다.

 

빈집철거에 소요되는 비용은 동당 80만원이 지원되며 나머지는 소유주가 부담하게 된다.

 

군은 또 건축중에 공사가 중단된 건축물도 안전관리 및 범죄예방을 위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는 철거할 빈집, 소유자의 소재를 알 수 없는 경우 일간신문에 공고하는 등 법적 절차를 거쳐 그 빈집을 직권으로 철거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소유자가 불분명한 빈집도 2020년부터 직권으로 철거할 계획이며 공사가 중단된 건축물도 소유자에게 철거 또는 준공될 수 있도록 행정지도를 하겠다고 밝혔다. / 오정탁 기자

 

▲  단양읍 별곡리,  건축공사가 중단된지 35년 된 건축물   © 단양매일뉴스

 

 단양읍 기촌리의 빈집   © 단양매일뉴스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단양군, 도담삼봉에 황포 돛배 띠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