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의 알프스 소백산, 야생화로 등산객 유혹
기사입력  2019/08/28 [14:29]   조성복 기자

한국의 알프스 단양 소백산이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려는 등산객을 흐드러진 야생화로 손짓하며 유혹하고 있다.

단양소백산(국립공원 제18)은 사계절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아릅다움을 뽐낸다.

진달래가 시들면 철쭉이 피고, 원추리와 에델바이스가 연이어 피어나며 어느새 단풍이 만산홍엽을 이룬다.


꽃이 피지 않는 날이 없어 천상의 화원에 비유되기도 한다.

능선을 따라 펼쳐지는 드넓은 초원의 야생화 군락은 사운드 오브 뮤직의 초원에 와있 는 듯 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이른 새벽 형제봉
(1178m)을 따라 신선봉(1389m)과 국망봉(1421m), 비로봉(1439m), 연화봉(1421m), 도솔봉(1314m)으로 이어지는 산 능선은 대자연이 빚어낸 일출과 운해로 등산객에 먹먹한 감동을 주며 큰 선물이 된다.

대강면 죽령휴게소에서 출발해 연화봉과 비로봉을 거쳐 다리안관광지로 내려오는 16.5km(7시간30) 코스는 완연한 가을하늘과 소백산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에 선정되기도 한 죽령옛길은 트래킹 코스로 이름이 나며 단양을 찾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아직은 내리쬐는 햇볕이 따가워 아침 일찍 등산을 시작하길 추천한다""가을철 단양소백산은 산행환경이 좋은데다 들꽃의 향연이 펼쳐져 운동과 힐링 모두를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 조성복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단양군, 도담삼봉에 황포 돛배 띠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