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찍(고)먹(고) 여행의 성지 단양군, 선풍적 인기
기사입력  2019/08/29 [17:03]   오정탁 기자

단양군이 찍()()여행의 성지로 불리며 여행 순례길을 떠난 관광객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화제가 되고 있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예쁜 사진을 찍고 맛난 음식을 먹는 관광이 여행의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이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킬 여행지로 단양이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단양팔경을 비롯해 수려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단양은 찍는여행의 성지다.

아찔한 전망대에 올라 단양강과 탁 트인 단양의 도심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만천하 스카이워크는 최근 가장 많이 셔터가 눌리는 곳이다.

양방산과 두산활공장에서 패러글라이딩에 몸을 맡겨 하늘위로 날아오른 자기 자신의 모습을 담는 것도 단양여행 중 꼭 해봐야할 버킷리스트로 꼽힌다.


이외에도 적성면 이끼터널과 가곡면 갈대밭, 도담삼봉, 석문 등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재미난 컨셉으로 찍은 사진들이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에 다채롭게 올라온다.

단양읍 상상의 거리를 산책하며 단양강 위로 은은한 불빛을 자랑하는 고수대교와화려한 색으로 빛을 뽐내는 다누리센터 주변의 조형물들도 예쁜 사진에 좋은 소스가 된다.

캄캄한 어둠속 홀연히 아름다운 빛을 내는 만천하테마파크와 빛 따라 가다보면 나오는 2만여 송이 LED 장미와 일루미네이션 빛이 가득한수양개빛터널도 여행 중 건져야할 베스트 샷이다.

또한 단양구경시장, 단양의 명물 쏘가리 골목, 단양강 커피거리 등 각종 예능프로에 단골손님으로 등장하는 맛집으로 단양은 전국적인 먹방성지가 됐다.

군 관계자는
요즘 재미있는 이야기로 탕수육은 부먹’, 단양에선 찍먹이란 이야기가 돌고 있다트렌드에 맞는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오정탁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단양군, 도담삼봉에 황포 돛배 띠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