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 오는 20일 개최
기사입력  2019/09/24 [16:38]   조이안 기자

고구려 문화 축제인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가 오는 10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단양군 영춘면 온달관광지와 단양읍 일원에서 개최된다.

 

고구려 매력에 빠지다!’란 부제로 실시하는 이번 축제는 1400여년의 시간을 연연이 이어온 온달과 평강의 사랑이야기를 다시 꽃피우고 고구려의 사랑과 문화를 체험하는 축제로 3개 권역에서 40여개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단양문화원에서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첫날인 18일 군량미를 확보하기 위한 발 빠른 쌀가마 옮기기 이벤트와 함께 개막 행사인 온달장군 출정 퍼포먼스로 축제의 서막을 알린다.

 

▲ 지난해 2018년 제22회 단양온달문화축제 모습 / 단양군 제공

 

이어 무형문화재 공연인 진천 용몽리 농요, 도전! 온달평강 RPG 게임, 전사의 후예들 퍼포먼스, 국화옆에서 가을음악회 등이 진행된다.

 

특별행사로 마련한 국화옆에서 가을음악회는 산과 들이 아름답게 물들어 가는 10, 아름다운 음악 선율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낭만에 취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둘째 날인 19일에는 사랑과 전쟁을 테마로 연극 궁을 떠난 공주와 온달과 평강의 사랑이야기 댄스컬, 마상무예, 제천 오티 별신제, 마당놀이 온달아! 평강아!’, 국악 버스킹, 거리 악사 등 다채로운 공연이 축제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린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고구려의 정신과 기상으로 수많은 전투를 승리로 이끈 온달장군을 기리는 온달산성 최후의 전투 퍼포먼스와 온달 상여·회다지 놀이, 온달장군 진혼제가 삼족오 광장에서 치러진다.

 

온달관광지 행사장 일원에서 열리는 체험 및 참여행사로는 고구려 복식과 갑옷 입어보기, 전통 활·목검 만들기, 대장간, 농경문화, 주막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축제 추진위는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1019일에서 1020일까지 영춘면 체육공원온달관광지 구간 무료 셔틀택시를 운영하며 동기간 단양 문화예술회관온달 관광지까지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군 축제 관계자는 관광1번지 단양의 명성에 맞는 수준 높은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다가오는 10월 전국 유일의 고구려 문화축제에 한껏 빠져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조이안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시월의 멋진 날 갈대밭의 향연' 음악회, 오는 26일 열린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