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소방, 노후 김치냉장고 화재 발생 주의 당부
- 장기간 집 비우는 휴가철, 노후 가전제품으로 인한 화재 빈번 -
기사입력  2020/07/27 [18:07]   오정탁 기자

충청북도 소방본부는 최근 노후된 김치냉장고 등 가전제품 관련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증가하고 있다며 27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청주시 서원구 OO아파트 7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약 100여명이 대피했고, 소방서 추산 약 2,9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집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어 25일 청주시 청원구의 주택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3명이 대피하고, 34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서에서 화재원인을 조사한 결과, 김치냉장고와 관련된 화재로 밝혀졌으며, 김치냉장고와 관련된 화재는 올해 7월 현재까지 총 4건이 발생했다.

 

충북소방에서 최근 3년간(2017~2019) 김치냉장고 관련 화재사례를 분석한 결과 총 25건으로 3명의 인명피해(부상3)와 약 124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에서 화재 원인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72%, 18)이 전기적 요인으로 주로 장기간 사용 시 발생하는 문제점과 관련됐다.

 

전기적 요인은 구체적으로 부품이나 전기배선 노후로 절연성능이 떨어지는 절연열화 단락(합선)과 트래킹, 미확인 단락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김치냉장고를 설치, 사용하기 전 습기와 먼지 발생이 많은 곳을 피하고, 제품과 벽면 사이 간격을 10cm 이상 띄우며, 전원선과 전원 플러그가 다른 물체에 눌리지 않게 주의하고, 누전 차단기 또는 접지단자가 있는 콘센트를 사용할 것 등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치냉장고 관련 화재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노후된 김치냉장고를 교체하거나 제조사에 의뢰하여 안전점검을 받아야 한다.”라며, “다른 가전제품 또한 제조사가 권장하는 기간(7~10)을 넘겨서 사용할 경우 제조사에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성을 확인한 후 사용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장기간 집을 비우는 여름 휴가철에는 습도가 높고 기운이 계속 올라가 노후 김치냉장고, 가전제품 등에서 화재가 발생할 개연성 높은 만큼, 사용자들은 반드시 정기적인 점검을 통해 화재 위험성을 사전에 제거해 달라.”라고 전했다.

 [단양매일뉴스 = 오정탁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도담삼봉, 2019년 방문객 466만 명 방문해 전국 6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