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 · 민이 함께 수해 복구... 미노리,덕촌리 주민 수해복구 현장에 장비 지원
기사입력  2020/07/30 [17:40]   조이안 기자

30일 오전에 내린 폭우로 오전 6시에 대강면 미노리 지방도에 토사가  흘러 도로가 통제되는 피해가 발생했지만 단양군 · 대강면 · 단양소방서 공무원, 주민 등이 적극 참여해 도로를 복구했다.

 

 

이날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하천으로 유입되는 배수 박스에 토사가 쌓여 미쳐 빠져나가지 못한 물이 인근 도로에 넘쳐 도로가 3시간 동안 통제되는 피해가 발생됐다.

 

이곳 도로에 넘쳐 흐른 물은 농경지에 까지 흘러 들어 큰 피해를 주기도 했다.

 

또 지반이 약해져 흘러내린 토사 수십톤이 미노리 마을 도로를 막는 피해도 이어졌다.

 

덕촌리 홍승낙 씨와 미노리 이재석 씨는 토사 잔해물 제거 작업에 개인 소유의 굴삭기와 트랙터를 지원해 복구작업을 도왔다.

 

30일 오전에 내린 집중호우로 단양지역에는 낙석,토사유실,비닐하우스·농경지 침수  등  피해가 발생됐다.

 [단양매일뉴스 = 조이안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도담삼봉, 2019년 방문객 466만 명 방문해 전국 6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