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북도,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원...12개 고위험시설, 택시 · 전세버스 기사, 여행업계 등
기사입력  2020/09/23 [23:51]   오정탁 기자

충청북도가 23일 도내 12개 고위험시설과 법인·개인 택시 기사, 전세버스 기사, 여행업계,어린이집 등에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번 주 후반부터 2차 긴급재난지원금 78억5100만원(도비 34억3500만원, 시군비 44억160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충북도는 12개 고위험시설 집합금지업종 3,754개소에 정부 지원금 200만원과 별도로 도 지원금 5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또 목욕장업, 보험업 231개소에 정부 지원금 100만원과 별도 도 지원금 5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법인 ·개인 택시 기사는 정부 지원금을 100만원, 전세버스 기사는 도 지원금 100만원을 지원받는다.

 

시내 ·외 버스 회사, 어린이집에 기사 1인당 100만원에 해당하는 재정지원금을 도 지원금으로 지원한다.

 

도내 모든 여행업계(318개소)에도 100만원의 정부 지원금과 별도로 도 지원금 1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종교시설 2,886개소에도 30만원 상당의 방역 물품을 지원한다.

 

충북도는 도와 시·군이 함께하는 이번 긴급재난 특별지원은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지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계층과 코로나19로 생업에 직격탄을 맞은 피해 업종지원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단양매일뉴스 = 오정탁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