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2020년 군정 성과 빛나
역대 최대 국비 확보, 공모사업 선정
기사입력  2020/12/30 [09:46]   편집부


충북 옥천군이 올해 군민이 행복한 지역사회를 위해 지역 경제, 교육,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균형 잡힌 사업을 추진하며 내년도‘더 좋은 옥천’건설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재종 군수와 공직자들은 중앙부처 및 국회 등에 직접 발로 뛰며 피력한 결과 1,940억원의 역대 최대 규모의 정부예산을 확보하였다.

지역 경제 기반조성에서 코로나19로 힘든 군민들을 위해 군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선제적 재난극복지원금 지급했다.

학부모들 가계 부담 경감 위해 관내 초등학교 2학년부터 중・고교 재학생에게 1인당 10만원씩 교육재난특별장학금을 지급했다.

이와 함께 또한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와 소비 촉진을 위해 향수 OK 카드를 지난 조기 출시하였다.

특히, 향수 OK카드는 지난 6월 출시이후 카드등록 회원이 1만2천명을 넘었고, 사용액 120억원 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었다.

또한 옥천군 100년의 미래를 책임질 군 신청사 건립을 위한 후보지를 옥천읍 문정리 공공청사부지로 최종 결정하고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25년 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옥천읍 동부권 지역에 비해 소외된 서부권에 생활SOC 복합화사업으로 158억원으로 사업비가 공모사업으로 선정 되어 공공도서관, 국민체육센터, 생활문화센터가 조성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옥천묘목 및 포도・복숭아 축제 취소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위해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및 온라인 축제를 개최하여 보탬을 주었다.

또한, 대청댐 건설이후 40년 동안 옥죄던 대청호 규제 개선의 초석을 마련하기도 했다.

규제 일변도의 정책에 대응하고자 군과 군의회, 지역 주민, 전문가 들이 참여하는 대청호 정책협의회가 지난 9월 발족하였다.

기상이변에 따른 집중호우 등으로부터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를 위해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은 신매지구를 비롯하여 5개소에서 진행되었다.

공공기관 유치 및 이전을 위해 조성하고 있는 문정 군계획시설(공공청사) 부지 조성사업은 내년도 준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이밖에도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주관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공약 이행 평가 우수기관 선정,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 9년 연속 상위등급 달성, 행정안전부 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 인증과 대통령 표창 등 중앙단위 평가 등에서 42개 분야에 수상하여 옥천군 행정의 우수성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은 한 해였다.

김재종 군수는“코로나19 위기속에서 올 한해 성과는 5만여 군민과 700여 공직자들이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온 결실”이라며“올해 일궈낸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 신축년에는 이를 구체화하여 ‘더 좋은 옥천 건설’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