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소방, 유흥.단란주점 등 소방특별조사 추진
기사입력  2019/08/08 [22:08]   오정탁 기자

충북소방본부는 지난달 27일 발생한 광주시 서구 클럽 붕괴사고와 관련 도내 유흥 및 단란주점 등 다중이용업소에 대해 소방특별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내 유흥 및 단란주점 현황은 지난달 말 기준 유흥주점 822, 단란주점 375곳 총 1,197곳이 허가를 받아 운영되고 있다.

 

이번에 실시되는 소방특별조사는 화재 시 많은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하층, 복층 발코니(중층) 구조의 영업장 등 241개소를 대상으로 전개된다.

 

중점점검 사항으로는 영업장 내부구조 불법 변경 여부, 영업장 안전시설의 설치 및 유지관리 적정 여부, 비상구 및 피난·방화시설 적정 여부, 편의 및 불법증축 및 구조물 설치행위 등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유흥·단란주점은 각종 재난 시 많은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대상인 만큼 유사한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점검에 철저를 기하겠다.”면서 불법·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오정탁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단양군, 2019 대한민국 소비자 대상 2년 연속 수상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