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농업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농가지원 서비스로 농업인에게 호응 얻어
기사입력  2019/08/18 [21:57]   편집부

단양군의 농가지원 종합서비스가 농업인들에게 든든한 농사 지원군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단양군은  2014년부터 농기계 임대사업과 농기계 인력지원단, 농기계 순회수리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는 외국인계절 근로자 프로그램도 도입해맞춤형 농가지원 종합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농기계 임대서비스는 2014부터 2018년까지 5년간 12,252농가에서 농기계 임대 혜택을 받았고 7,141ha의 작업성과를 냈다.

 

올해도 본소와 남부지소, 북부지소 모두 합쳐 2,733농가에서 2,865대의 농기계를 임대했고 작업면적도 1,371ha에 달한다.   

 

현재 농기계임대사업소는 트랙터 외 95600여대의 농기계를 구비하고 있다.

 

농기계 인력지원단은 영농 취약계층인 75세 이상과 독거 여성, 장애 농업인의 농사일을 돕고 있으며 2015년부터 현재까지 5년간 2,141농가에 3,439(면적 677ha)의 농작업을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기계 순회수리서비스도 올해 83개 마을을 방문해 2,037대의 농기계를 수리했다.

 

농업기계 운전교육 지원과 마을별 농기계순회 교육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며 농업인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외국인계절근로자 프로그램도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농업인들에게 인기가 좋다.

 

2016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농번기라는 계절성이 있는 농업분야에 일손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단기간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4년간 농가에 안정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농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맞춤형 농가지원 서비스를 계속 발굴해 활력 넘치는 농촌 만들기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조성복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단양군, 도담삼봉에 황포 돛배 띠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