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대순 부군수, 재난안전대책회의 주재하며 본격 업무 시작
기사입력  2021/01/07 [12:25]   조성복 기자

 

단성면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집무에 들어간 박대순 부군수가 청정도시 단양 사수를 강조했다.

 

 

7일 단양군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박 부군수는 중부내륙 제일의 명품 관광도시로 알려진 단양군은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철저히 막아내며 선방하고 있다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과제로 청정하고 안전한 단양 사수를 위해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요양센터, 요양병원 등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취약 시설에 대해서는 대응을 철저히 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단양군은 최근 인근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사태에도 지역 내 확산을 철저히 막아내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확진자는 7명으로 한자리수를 기록하고 있다.

 

단양군은 지난해 전 군민이 참여하는 일제방역의 날 시행과 더불어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대책을 추진했으며,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정명령에 따라 전 군민과 지역 업소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에도 나서고 있다.

 [단양매일뉴스 = 조성복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