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농업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로 소득 감소한 법인택시 기사 50만원 지원
고용노동부, ‘2차 일반택시기사 긴급고용안정지원’ 사업 시작
기사입력  2021/01/08 [21:34]   편집부

 

정부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택시법인 소속 운전기사 약 8만명에게 1인당 50만원의 소득안정자금을 지급한다.

 

고용노동부는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8일부터 ‘2차 일반택시기사 긴급고용안정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10월 실시한 1일반택시기사 긴급고용안정지원에 이은 2차 지원이다.

 

▲ 고용노동부

 

이번 사업의 지원대상은 2020101일 이전(101일 포함)에 입사해 올해 18일 현재까지 계속 근무한 법인택시 기사로서. 코로나19 확산 기간 동안 매출액이 감소한 법인 소속 운전기사 또는 본인의 소득이 감소한 운전기사다.

 

이에 따라 지난 1차 지원 당시처럼 매출액 또는 소득감소가 확인된 경우 계속 근무 여부만을 검토해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인데, 신청은 운전기사가 소속 택시법인에게 직접 신청서를 제출하고 택시법인이 이를 취합해 자치단체에 제출하면 된다.

 

다만 법인의 매출액은 감소하지 않았지만 본인 소득이 감소한 운전기사의 경우에는 신청서를 자치단체에 직접 제출하면 되는데, 2차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기존 1차 지원 당시 지원금을 받았더라도 신청서를 다시 작성·제출해야 한다.

 

또한 고용부와 각 자치단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본 고용 취약계층에게 소득안정자금을 지급한다는 사업 취지를 고려해 관련 행정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지원 대상자 확정 및 지급을 최대한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소득이 감소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특히 법인택시 기사는 승객 감소 등으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번 2차 지원이 코로나19 피해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고용부는 구체적인 신청서 제출 방법 및 신청기한 등은 각 광역자치단체 누리집에 사업 공고를 게시해 안내할 얘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GECPO-Green News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