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65세 이상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확대
65세 이상 되어도 일정요건 갖추면 장기요양과 함께 이용 가능
기사입력  2021/01/08 [19:25]   편집부


충북도는 올해부터 장애인활동지원을 받던 수급자가 65세 이상이 되어도 일정 요건을 갖추면 장기요양과 함께 활동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장애인활동지원을 받던 수급자는 65세에 도달하면 노인장기요양 수급자로 강제 전환돼 서비스 이용시간이 줄어들어 제도 개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관련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각 지자체에 지침을 내렸으며, 1년간 시범운영을 한 뒤 계속 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활동지원 수급자가 65세에 도달해 장기요양 등급 외 판정을 받았거나, 장기요양 등급(1~5등급)을 받았지만 65세 이전 활동지원과 비교해 급여량이 월 60시간 이상 감소한 경우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다만 노인요양시설 및 요양병원 등 이용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장기요양은 65세가 도달하기 30일 전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장애인 활동지원은 65세 생일이 속한 달부터 활동지원 수급자격 유효기간(65세 생일이 속하는 달의 다음달) 만료 전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충북도 김정기 노인장애인과장은 “이번 제도개선은 장기요양 전환으로 서비스 이용시간이 줄어듦에 따라 발생하는 고령장애인의 사회활동 지원 공백을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