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농업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한다
기사입력  2021/02/02 [16:29]   오정탁 기자

단양군이 농가의 농작물 보호를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군은 18760만원의 사업비(보조금 60%, 자부담 40%)를 투입해 권역별(10개소 이상)과 개인별(예산 범위 내) 철선 울타리 지원 사업을 추진해 농경지 보호에 나설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농가 자부담 포함 최대 지원가능 금액은 권역별 1500만원, 개인별 400만원으로 신청 금액이 예산을 초과해 신청될 경우 개인별 사업은 불가하거나 지연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매년 피해가 반복해 발생하고 있는 지역, 멸종위기 종으로 인한 피해 발생지역과 피해예방을 위해 자부담으로 예방시설 설치 등 자구 노력이 있는 농가 등이다.

 

군은 지난 1일부터 각 읍·면사무소를 통해 지원 신청서를 접수받고 있으며, 농가는 내달 3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철선울타리 설치 지원 사업은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예방에 효과가 큰 걸로 파악된다이번 사업에 지역 농가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은 지난해 24687만원 사업비를 들여 권역별 5곳과 개인별 31농가에 철선 울타리 설치를 지원했다.

 [오정탁 기자 maeil 0475@hanmail.net]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