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태양광 발전시설 등 특정 공작물의 개발행위 허가 기준 강화
기사입력  2024/07/04 [20:05]   오정탁 기자

 

충북 단양군은 태양광 발전시설 등 특정 공작물의 개발행위 허가 기준을 강화한다.

 

군은 이를 위해 단양군 군계획 조례를 일부개정하고 오는 5일 공포한다.

 

이번 개정은 무분별한 발전시설 설치로 인한 난개발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이번 개정에서는 특정 건축물의 건축 또는 공작물의 개발행위 허가 기준 중 위원회의 완화 기준을 삭제하고 이격거리의 기준이 되는 도로의 정의를 명확화했다.

 

 

개정 주요 내용은 입지 제한 규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원회에서 인정 시 허가할 수 있다는 완화 기준으로 인해 지속해서 발전시설 허가가 신청되고 있어 완화 기준을 삭제했다.

 

또 개발행위 허가 기준 도로에 대한 정의를 건축법상 도로에서 차량이 통행하고 있는 도로 중 도로법,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농어촌정비법에 따른 도로로 명확하게 규정했다.

 

우량농지로 보전이 필요할 때 입지 제한 완충 구간 공간 확보 차폐시설 설치에 관한 내용도 추가했다.

 

자연경관 보전지역은 위원회 심의를 통해 허가를 제한 할 수 있다는 규정을 신설했다.

 

국가 또는 지자체, 공공기관이 공익상의 필요에 따라 설치하는 경우나 자가소비용 또는 건축물 사용승인일부터 5년 이상 경과한 건축물 위에 설치하는 경우는 설치 기준에서 제외된다.

 

단 버섯재배사, 곤충사 등 농업 관련 시설물 건물 위 설치 시 건물 사용승인일부터 해당 용도를 주목적으로 5년 이상 사용한 경우에 한하니 주의해야 한다.

 

군 관계자는 태양광으로 인한 경관 훼손을 최소화하고 개발행위 허가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허가 제한을 보다 강화했다조례가 시행되면 태양광 발전시설 적용 기준이 명확화돼 주민 정주 환경 보전 및 난개발 방지로 주민 갈등과 민원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단양매일뉴스 오정탁 기자]

 

ⓒ 단양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